레알 볼트텍 이야기/뉴스

2012년 멸망 대비, 100억원 초호화 지하 벙커 만든다



지구 멸망의 날을 대비한 '초호화 지하 벙커 시설'이 화제다.

총 공사비 1,000만달러(약 110억원) 규모의 이 건축물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비보스 그룹'이 선보인 핵전쟁, 자연 재해 등 인류 멸망 상황을 대비한 지하 벙커 시설로, 1860 제곱미터 면적의 넓이이며, 약 200명의 인원이 함께 생활할 수 있다.

공동 생활 공간 및 개인 거주 시설이 갖춰진 형태의 이 벙커에는 자체 공기 정화 시스템 및 의료 시설, 발전기, 컴퓨터가 비치된 사무실 등이 있어 장시간 생활에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비보스 그룹은 2012년 12월, 인류가 위기에 처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핵전쟁이나 지진 등의 자연 재해로 인류가 위기에 처하는데, 인류를 구하기 위해 20곳의 지하 벙커를 미국 전역에 걸쳐 건설하겠다는 것이 회사 측의 계획이라고. 초고가 벙커는 지하 9m에 건설되며, 개인용 거주 공간은 침실 및 거실 욕실 주방 시설이 있는 아파트먼트 형태로 설계되었다.

(사진 : 2012년 인류 멸망에 대비한 '초고가 지하 벙커')

김정 기자

----------------------------------------------------------------------------------------------


맙소사 폴아웃이 실화가 될날이 멀지 않은듯

덧글

  • Sourjelly 2010/04/13 13:00 # 답글

    ....200명이 살기에는 충분해 보이지만 200명이 '먹고살기'에는 굉장히 비좁아보이는데요
  • G-32호 2010/04/13 13:02 # 답글

    그리고 중국이 화석연료 부족으로 미국과 대판 싸우고

    세계는 핵의 불길에 휩싸입니다

    ..랄까 아직 파워슈트 개발 안되었는데?!

댓글 입력 영역


라운드 시계